”ICO는 IPO일까, 사모펀드일까”…금융 전문가들 찾은 답은?

금융 전문가들이 ‘암호화폐 공개(Initial Coin Offering·이하 ICO)’ 정의를 놓고 머리를 맞댔다. 지난 7일 한국증권학회와 한국금융연구원이 공동 주최한 ‘대안금융 생태계 현황과 과제’ 정책심포지엄에서는 ICO를 기업공개(IPO), 크라우드펀딩, 사모펀드 중 어느 것으로 이해해야 하는지에 대한 논의의 장이 열렸다.

ICO는 블록체인 업계에 익숙한 단어다. 블록체인 프로젝트들이 사업 초기에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스마트 컨트랙트를 짜고, 투자자들은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을 전송해서 그에 상응하는 자체 토큰을 받는다. 업계에서 ICO를 IPO에 견주는 이유다. IPO는 기업이 처음으로 외부 투자자에게 주식을 공개해서 자금을 조달하는 방법이다.

하지만 발표에 나선 홍익대 홍기훈 경영학부 교수는 “IPO와 이름이 비슷하더라도 ICO는 (기존 기업이 하는) 주식을 통한 자본 조달보다 크라우드펀딩의 개념에 더 가깝다”고 주장했다.

IPO는 증권거래소, 금융 감독기관을 거쳐 기업정보를 공개하는 반면, ICO는 아직 존재하지 않은 제품의 개발 단계에 불특정 다수가 투자자로 참여하는 방식이다. ICO가 기존 기업의 소유권, 의결권을 얻는 방식보다는 시제품 개발에 참여하는 크라우드펀딩에 가깝다는 의미이다.

‘가상화폐’는 대안금융의 일부로 다뤄졌지만 패널 토의의 대부분을 차지하기도 했다. 사진은 거래소 과세 방법론에 대한 내용이다.

투자 대상 범위에 따라서 ICO는 크라우드펀딩이 아닌 사모펀드를 닮았다는 의견도 나왔다. IPO와 크라우드펀딩은 대중을 대상으로 한다. ICO 참여 대상을 전문 투자자로 좁히면 이야기가 달라진다는 분석이다.

사모펀드는 비공개적으로 소수의 투자자로부터 자금을 모은 후 기업을 사고팔아 수익을 내는 펀드이다. 대중 일반을 대상으로 하는 퍼블릭 ICO가 아닌 기관 투자, 크립토 펀드가 참여하는 프라이빗 ICO과 비슷하다.

홍 교수는 이에 대해 “금융권 이해범위 내에서 ICO 규제는 결국 사모펀드 규제와 가장 비슷한 형태로 가는 게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한국금융연구원 김영도 실장 또한 “업계의 고민이 규제에서 자유로워지는 것이라면 ICO가 사모펀드로 발전하는 게 맞을 것”이라며 “현재 ICO가 양립할 수 없는 중간지점에 서 있는 만큼 규제 방향성, 명확성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